• 작가연재
  • 자유연재

검색

전자책
  • 전체
  • 판타지
  • 무협
  • 로맨스
  • 성인
  • 일반서
분야 인기 전자책
  • <
  • 1
  • 2
  • 3
  • 4
  • 5
  • >
이젠북 앱/뷰어 설치
원격지원 요청하기
  • 전체
  • 전체
  • 일반
  • 판타지
  • 무협
  • 로맨스


우하단 작품구분

절애(絶愛)

총 1권 완결


김다인

누보로망

2017-06-23 10:58:30


어느 날 갑자기 그녀에게 운명처럼 나타난 한 남자. 연인과의 결혼을 석 달 앞둔 박마리. 행복한 결혼의 단꿈에 젖어있는 그녀에게 어느 날 한 남자가 찾아온다. 레안드로 막시밀리언 세인트. 한국명, 이한. 23년 만에 한국에 돌아온 그 남자는 마리의 평온한 일상을 한순간에 지옥으로 바꿔 버린다. 오랜 심장병으로 위험한 시기를 겪고 있는 그녀의 어머니를 담보로 한 복수의 칼날은 순결한 마리의 육체를 잔인하게 유린하고, 영혼에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입힌다. 마리의 주인이라 주장하는 이한. 영문도 모른 채 그의 포로가 되어 지옥의 한가운데에서 허우적대던 마리는 과거에 그녀의 아버지가 이한의 부모님께 저지른 악행을 알게 되고, 그로 인해 구원받을 수 없는 자신의 영혼을 저주하고 복수에 미쳐버린 한 남자의 내면을 이해하게 된다. 그러던 어느 날, 홀연히 미국으로 떠났던 이한은 마리의 자살 소식에 그녀를 향한 감정이 복수만은 아니었음을 깨닫게 되고, 한국에 다시 돌아온 그는 23년 전에 알지 못했던 또 다른 진실에 맞닥뜨린다. 그토록 증오하던 남자와 너무도 닮은 자신의 죄를 인식하는 순간 그의 삶은 송두리째 혼란의 폭풍에 휩싸이고, 마리에게 용서를 받기 위한 기나긴 고행의 시간이 시작된다. 그에 의해 강제로 여자가 되어야 했던 마리. 첫 눈에 반한 남자에게 잔인하게 유린당하면서도 그에게 매혹 당했던 자신을 용서할 수 없는 그녀는 이한을 ‘용서’라는 말로 놔 주려 하지만, 그녀에게 사로잡힌 남자의 영혼은 끝없이 그녀를 갈구하며 절망 속에 스스로를 포기하기에 이른다. 절반의 진실, 삶의 이유가 되어 버린 복수에의 열망. 23년의 삶을 그렇게 살아온 한 남자는 이제 한 여자에게 자신의 전부를 건 선택을 요구한다. 그러나 과거를 잊을 수 없는 그녀의 선택은…….

상세가격

구매 3,500원






우하단 작품구분
  • 무료
    1권

[BL] [BL]월량월성(月良越城)

총 3권 완결

|  1 권 무료


새벽바람

녹턴

2017-06-22 16:31:24


[녹턴T039] BL(boy's love) 작품입니다. [동양판타지, 궁중물, 미친척하는수, 미인수, 능력자수, 지가 여우인 줄 알지만 실상은 곰이수, 능글맞공, 공이라면 갖춰야 할 건 다 갖췄공] 적국의 볼모로 잡혀와 자신의 나라로 돌아가겠다는 일념하에 바보 연기를 시작한 왕자, 채유례. 의지할 곳 없는 적국의 궁 안에서 그는 월담을 하며 바깥세상을 구경하곤 한다. 그리고 여느 때와 같이 월담을 해 바깥에 나가려다 마주친 의문의 사내. “……누, 누구시오?” “그러는 댁이야말로 여기서 뭐 하는 거요?” “내가 먼저 물었는데… 요?” 자신을 서환이라 소개한 의문의 사내는 유례에게 작업을 시작한다. “처음 보았을 때, 그대가 너무 예뻐서 내 심장이 아플 정도로 놀랐지 뭔가.” “그런데 여인들에게 쓰는 말을 왜 제게 씁니까? 저를 꼬시기라도 하시게요?” “그럴 작정이라면 어쩔 텐가.” “이미 그 자신 있는 말로도 넘어가지 않는데 어쩌시려는지 모르겠습니다.” 이 작은 인연으로 그들의 만남은 계속되고 서로에게 끌리는 중 알게 된 사실! 서환이 사실은 황제였다는 것. “내가 이 나라의 황제다. 그리고 네 나라를 침략하고 너를 이곳에 가둬둔 장본인이기도 하지.” 자신이 원망하던 황제가 자신이 사랑하게 된 사람이라는 걸 알게 된 유례의 선택은? 그리고 이들 사랑의 행방은 어떻게 될 것인가.

상세가격

구매 3,500원
















우하단 작품구분

거유 아줌마

총 2권 완결


이중원

이젠북

2013-12-18 14:36:52


소설은 모름지기 재미있어야 한다. 특히 일반 대중과 호흡을 같이 하는 신문연재 소설은 작가가 매일 같이 일정한 원고량에 맞추어 집필을 하고, 독자는 그 안에서 재미를 찾아야 하기 때문에 많은 어려움이 있다. 그런 점에서 이 소설은 일단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5월에 연재가 시작되면서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키더니 1년 동안 경남지역의 화제가 되었다. 서울을 비롯하여 기타의 지방에서도 인터넷을 통하여 많은 독자들이 이 소설을 읽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소설은 부(富)와 성(性)을 매개로 우리시대의 코드를 살피고 있다. 그러나 작가는 부와 성보다 우리 인간에 더 따뜻한 가슴을 가지고 있다. 부와 성이 별도의 것이 아니라 인간과 커무니케이션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보고 있는 것이다. 이 소설의 주인공들은 한결같이 우리 시대의 아웃사이더들이다. 이런 아웃사이더들이 모여서 주류로 편입을 시도하다가 좌절하는 것은 살아있는 인간의 이야기일 수밖에 없다. 누구나 부자를 꿈꾸고 있다. 소설의 주인공들도 부자를 꿈꾼다. 그러나 부자가 되는 것은 극소수의 인물이고 정직하게 부자가 되는 것이 쉽지 않다. 현실에서 많은 부자들이 부도덕하고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돈을 벌고 있지만 소설의 주인공들도 정상에 벗어나 많은 돈을 번다.

상세가격

구매 3,7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