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작가연재
  • 자유연재

곱슬머리 화랑 야나

전자책
  • 전체
  • 판타지
  • 무협
  • 로맨스
  • 성인
  • 일반서
분야 인기 전자책
  • <
  • 1
  • 2
  • 3
  • 4
  • 5
  • >
이젠북 앱/뷰어 설치
원격지원 요청하기
닫기
별점을 선택하여 주세요
별점주기
곱슬머리 화랑 야나

[단권] 곱슬머리 화랑 야나

총 1권

완결

  • 작가 박신식 글 | 오윤화 그림
  • 장르 유아 출판 청어람주니어 연령 전체이용가
  • 최종 업데이트 2018.01.10 등록일 2016.12.16
  • 지원기기 epub 포맷으로 지원

1200여 년 전, 신라 시대
다문화 아이의 화랑도 도전기!
이방인의 신분에서 벗어나기 위해 화랑을 꿈꾸는 곱슬머리 야나.
야나는 임금의 호위무사로 있던 아빠를 대신해 밀서를 전하게 되는데…….
지금도 신라 제38대 왕 원성왕릉 앞을 지키고 있는
무인석의 비밀이 밝혀진다!
신라 시대 서역인의 삶을 통해
‘다문화’의 의미를 재조명해 볼 수 있는 역사 동화!
이 이야기는 원성왕릉을 지키고 있는 서역인 무인상에서 시작됩니다. 이 무인상이 원성왕의 호위무사였을 거라는 역사적 상상력에서 호위무사의 아들, 곱슬머리 야나가 등장했지요. 야나는 지금으로 치면 아빠가 외국인이고 엄마가 우리나라 사람인 1200여 년 전 ‘다문화 아이’입니다.
야나는 신라 시대에서 태어났지만 생김이 달라 이방인 취급을 받았어요. 그래서 자신이 사람들과 당당하게 어울릴 수 있는 길은 ‘화랑’이 되는 것뿐이라고 생각했지요. 실제로 그 당시 화랑도는 천민 계급을 제외하고 모든 평민을 낭도로 받아들여 골품제로 엄격하게 계급이 나뉜 사람들을 융합하는 데 도움이 되었다고 해요.
야나는 화랑도에서 점차 우정을 쌓아 가고, 무예도 익히며 웃음을 찾아갑니다. 하지만 왕실은 왕위 다툼으로 하루도 평안할 날이 없었고, 임금의 호위무사로 있던 아빠는 태자를 지키기 위해 밀서를 전하러 떠납니다. 쫓기는 아빠를 대신해 밀서를 전하게 된 야나. 야나는 결국, 아빠를 다른 모습으로 만나게 됩니다.
지금은 왕릉을 지키고 있는 무인석으로 남은 서역인. 이 서역인이 신라에 정착해 살며 겪었을 일과 사랑, 그리고 다문화 아이 야나가 진정한 자신을 찾아가는 과정이 신라 시대 말, 치열했던 왕위 다툼을 배경으로 흥미진진하게 펼쳐집니다.
또한 1200여 년 전부터 지금까지, 그토록 오랜 세월 여러 민족과 함께 살아온 지금, ‘다문화’라는 테두리 안에 야나와 같은 아이들을 묶어 둘 필요가 있는지 ‘다문화’의 의미를 다시 묻게 하는 역사 동화입니다.
   
“중국 맨끝 깐쑤 맞은편에는 산이 많이 있는데
그곳이 바로 신라다.
이 나라에는 금이 많으며, 무슬림은
일단 이 나라에 들어가면
그곳의 훌륭함 때문에 정착하게 된다.
-이스람 학자 이븐 쿠르다지바(816~312)가 쓴
《도로와 국가들》 중에서




0 / 500
  • 최초의 리뷰를 등록해 보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