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작가연재
  • 자유연재

벌거벗은 유전자

전자책
  • 전체
  • 판타지
  • 무협
  • 로맨스
  • 성인
  • 일반서
분야 인기 전자책
  • <
  • 1
  • 2
  • 3
  • 4
  • 5
  • >
이젠북 앱/뷰어 설치
원격지원 요청하기
닫기
별점을 선택하여 주세요
별점주기
벌거벗은 유전자

[단권] 벌거벗은 유전자

총 1권

완결

  • 작가 미샤 앵그리스트
  • 장르 인문 출판 과학동아북스 연령 전체이용가
  • 최종 업데이트 2014.11.05 등록일 2013.04.25
  • 지원기기 EPUB 포맷으로 지원

개인 게놈 프로젝트 연구와 기업 뒤에 가려진 사람들의 생생한 목소리
개인 게놈 프로젝트 4번 피험자이자 과학자인 저자가
직접 경험한 흥미로운 여정, 그리고 곧 수만 명이 떠날 여정을 생생하게 기록한다.
이 책의 저자 미샤 앵그리스트는 1996년 유전학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5년간 히르슈슈프룽병(창자의 신경 세포에 문제가 생겨 창자 운동에 문제를 일으키는 유전 질환)을 연구했지만 작고 고립된 연구라는 생각과 반복되는 연구생활에 질려 실험실을 떠난다. 하지만 7년 뒤 불현 듯 히르슈슈프룽병이 그의 앞에 나타난다. 그의 조카가 태어나자마자 히르슈슈프룽병 진단을 받은 것이다. 동생 내외가 비탄에 잠기고 잠에 설치는 모습을 보며 저자는 무력감에 휩싸인다. 저자는 다시 유전자에 대한 강렬한 이끌림으로 처치가 이끄는 개인 게놈 프로젝트(PGP)의 피험자가 되기로 결심한다.
이 프로젝트를 이끌고 있는 조지 처치는 스스로 첫 번째 대상이 되었고 그 외에 DNA 이중나선구조를 발견하여 일약 스타과학자가 된 제임스 왓슨, 미국 생명공학회사 사장, 하버드대 교수 등 다양한 유명인사들이 참여한다. 저자는 피험자들과 함께 개인 게놈 분석 과정을 경험하며 아직 윤곽이 드러나지 않은 개인 유전체학을 흥미로우면서도 깊이 있게 그려내고 있다. 또한 연구 프로젝트나 기업 상품 뒤에 가려진 사람들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전달하면서 유전학이 어떻게 우리 삶의 구조를 바꾸고 있는지 탐구한다. 저자 특유의 명쾌하고 익살스러운 말투로 저마다 다르지만 같은 미래를 꿈꾸며 서슴없이 나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매우 극적이고 인간적으로 그리고 있다.




0 / 500
  • 최초의 리뷰를 등록해 보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