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작가연재
  • 자유연재

그래, 중국으로 떠나자

전자책
  • 전체
  • 판타지
  • 무협
  • 로맨스
  • 성인
  • 일반서
분야 인기 전자책
  • <
  • 1
  • 2
  • 3
  • 4
  • 5
  • >
이젠북 앱/뷰어 설치
원격지원 요청하기
닫기
별점을 선택하여 주세요
별점주기
그래, 중국으로 떠나자

[단권] 그래, 중국으로 떠나자

총 1권

완결

  • 작가 황성룡
  • 장르 에세이 출판 행복에너지 연령 전체이용가
  • 최종 업데이트 2014.12.08 등록일 2014.08.29
  • 지원기기 EPUB 포맷으로 지원

“나 홀로 떠난 24,000km 93일간의 중국 여행기,
이제 평생 가슴에 품어온 꿈의 여행이 시작된다!

여기 평생 가슴에 중국을 품어온 한 사나이가 있다. 어릴 적 고향에서 열린 중국 사진전을 보고 받은 감동이 일생을 관통하는 열망이 된 것이다. 그때는 중국과 수교가 이루어지기도 전이었다. 중국에 대해 아는 것이라곤 공산국가라는 사실과 역사책에서 배운 내용이 전부였다. 그래도 소년은 마음먹는다. “언젠가 중국을 홀로 누비겠어.”라고.

그래서 진짜 중국으로 떠난 사나이, 직장과 가정도 뒤로하고 훌쩍 떠난 사나이, 24,000km를 93일간 홀로 누빈 사나이 황성룡의 『그래, 중국으로 떠나자』는 진솔하다. 경찰서에서 딱딱한 문서만 만지던 아마추어의 글이지만 감칠맛이 있다. 소년 시절부터 꾸어온 간절한 꿈이 이루어지는 순간을 담았기 때문이다.
우리가 하루에도 무수히 내뱉는 말 ‘그래’. 비록 짧지만 그 한마디에 담긴 의미는 너무도 많다. 책은 ‘그래’라는 제목처럼 매 페이지마다 다양한 감성을 드러낸다. 이는 어쩌면 저자의 오랜 꿈이 그 시간만큼 다양한 색을 입었기 때문인지 모른다. 이 책이 단순한 중국 여행서가 아닌 까닭은 거기에 있다. 인간과 인간, 인간과 자연의 운명적 조우, 깊은 감흥 그 자체이다. 그렇게 직접 눈으로 보고 싶었던 곳을 몇 십 년 만에 마주하는 자의 기쁨을 글과 사진으로 다 표현하지 못한다는 것이 저자의 유일한 아쉬움이다.

현재의 번듯한 생활을 중단하고 미지의 땅으로 떠나는 자의 등을 본 적이 있는가. 그 긴장과 설렘, 예감으로 빛나는 눈과 어떠한 각오로 단단해지는 어깨. 그가 들려주는 진짜 중국 이야기, 사람 이야기 『그래, 중국으로 떠나자』는 삶에 지쳐 훌쩍 떠나고 싶은 독자들에게 책을 덮는 순간 중국 전역을 여행한 듯한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




0 / 500
  • 최초의 리뷰를 등록해 보아요.